25세 청년 택배차 강매 사기, 취업 사기에 눈물 흘리는 사회초년생

안녕하세요. 오늘은 유튜브나 블로그, 취업사이트에서 고수익을 미끼로 취업 사기를 치고 있는 택배차 강매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취업난으로 힘든 청년과 가장분들은 이러한 취업 사기를 사전에 예방하시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택배차 강매 사기 사건 개요

‘월 500만 원의 고수익’, ‘대기업 일자리’

취업을 준비하는 사회초년생에게 굉장히 매력적인 공고!

이를 미끼로 청년들을 유혹해 수천만 원의 빚을 지게 만드는 사기 수법, 과연 어떻게 이뤄지는 것일까요?


■ 피해자 사례

25세 청년 A씨가 알바 사이트를 통해 택배 배송 구인 글을 보고 면접 진행.

업체는 A씨에게 택배 일을 하기 위해 택배차를 구매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2,300만 원에 트럭 구매 유도.

하지만 A씨는 계약을 취소하려고 했으나 이미 구매한 차량은 취소할 수 없다는 이유로 연락이 두절,

결국 A씨는 사기에 휘말려 차량을 강매하게 됨.

이처럼 택배업체 취업이나 고수익을 보장하는 문구로 사람들을 유인한 후 차량을 강매하는 사례가 흔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회초년생들은 돈이 부족한 상황에서 차량을 구매하기 위해 대출을 하게 되고, 이후에는 일을 주지 않거나 힘들고 어려운 지역으로 배치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 대응 및 예방 방안

플랫폼 업체들은 택배 구인 공고를 등록할 때 화물차 운송사업허가증과 주선사업허가증이 필요하도록 제한을 두고 있으나 완벽한 차단 방법은 아직 미비합니다.

따라서 정부에서는 사기가 주로 발생하는 구인 사이트에서 사기 관련 유의 사항을 공지하고 사기 업체를 판명된 경우, 구인광고 등록 권한을 차단하고, 물류신고센터를 운영하여 사기 예방 및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또한 온라인 택배기사 구인 전용 플랫폼 도입하여 사기 위험을 차단한다고 합니다.



♥ 함께 보면 좋을 글

☞ 2023 청년 일자리 도약 장려금 80만원 받아가기!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