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안전안심서비스! 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 10만 가구 지원! 지금 바로 신청하세요!

안녕하세요. 오늘은 독거노인, 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한국이 빠르게 고령화 사회로 접어드는 가운데 고독사 뉴스를 가끔 접하면서 참 안타까웠는데요. 이런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혼자 살고 계신 분이나 장애인이 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경우 화재 질병 등의 응급상황 발생 시 119에 자동으로 신고하고 응급관리요원에게 대상자가 신속하게 대처를 받을 수 있는 제도입니다.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보건복지부는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를 10만 가구에게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확대 제공한다고 합니다. 이 서비스는 만 65세 이상 독거 어르신과 상시보호가 필요한 장애인을 대상으로, 노인 등 취약계층의 안전을 위해 2022년 말 기준 총 20여 만 가구에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이에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장비를 집안에 설치해 화재 등 응급상황 및 활동이 감지되지 않는 상황에 119로 자동 신고하는 등 구급·구조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이용실적

지난해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통해 조치된 응급상황 및 신고는 총 16만 3268건이었다고 합니다.

  • 응급버튼을 통한 신속 신고 1만 7950건
  • 화재로 인한 자동 신고 6265건
  • 활동이 감지되지 않아 낙상, 고독사 등이 의심되어 응급관리요원이 안부를 확인한 경우가 13만 9053건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주요사례

주요 사례로 울산의 70대 어르신의 경우 심근경색 시술 후 댁에서 코피가 멈추지 않자 응급버튼을 눌러 신속히 119의 도움을 받아 치료가 가능했던 경우, 전북 완주군의 80대 어르신은 외출 중 자택에 화재가 발생했으나 화재감지기가 자동으로 119에 신고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일 등이 있었습니다. 

또한, 전북 정읍시에서는 80대 어르신이 저혈당 쇼크로 쓰러져 활동이 감지되지 않자 응급관리요원이 보호자 확인 후 현관문을 개방해 응급실로 이송해 생명을 구한 일도 있었습니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이용방법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는 집안에 화재 시 화재감지기가 감지해 119에 곧바로 신고해 신속한 구급 및 구조를 지원합니다. 

응급상황 시에는 버튼을 누르거나 음성으로 간편하게 119 신고 할 수 있고, 활동량을 감지해 쓰러지거나 의식을 잃은 경우 응급관리요원에 알려 안부를 확인합니다. 

특히 올해 본격 시행되는 3차 사업은 “살려줘”를 외치면 곧바로 119에 신고하는 음성인식 기능은 물론 활동이 감지되지 않은 대상자에게 안부전화를 하는 인공지능 케어콜 서비스 등 발전된 기술을 추가로 도입했다고 하네요.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응급안전안심서비스는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 또는 전화로 본인 및 대리인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안전을 지켜주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을 이유가 없겠죠? 아래 링크를 눌러 바로 신청 해서 건강을 지키시길 바라겠습니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진행절차

Leave a Comment